Artist

임솔지

사람은 기억속에서 삽니다. 추억도 있지만 상처, 고통, 트라우마가 남아있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 기억을 외면하며 슬퍼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의 기억속에는 너무나도 당연했던 행복도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도 그렇습니다. 제 그림이 힘들고 지치는 이 순간 잠시라도 위안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