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st

임지민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제 곁을 떠나시고 아버지의 화실을 정리하고 10평남짓의 작은 제 작업실을 마련하였습니다. 아버지는 평소에 가족 사진을 많이 찍어주셨고 저는 작업실에서 그 사진들을 들추어 보았습니다. 그 사진들을 보고 있으니 현재와 과거 사이에서의 괴리감이 더욱 커졌고 묘한 감정들이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가장 제게 특별하게(익숙한 모습이지만 굉장히 낯설었던) 다가오는 사진을 무작정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Artist Deep Dive

월간 엘디피스트 2021년 2월호

Q. 작가로 활동하시게 된 계기가 무엇인가요?


작가이셨던 아빠의 영향으로 어린시절부터 미술을 접하며 자라왔습니다. 아빠의 화실을 놀이터처럼 놀러다니면서 자연스럽게 그림을 그리게 되었고 미술대학까지 진학을 하였어요. 대학을 졸업하던 날 갑작스럽게 아버지를 잃게 되었고, 제 삶에 큰 변화가 찾아왔어요. 그 이후로 저는 작업이 더욱 절실해졌고, 그렇게 작가활동이 시작이 되었어요.

Q. 엘디프와 예술공정거래의 여정을 함께 하기로 하신 계기가 궁금해요 :)


항상 작가의 입장을 먼저 생각해주시고, 다양한 시도를 끊임없이 하시는 모습이 너무 좋았습니다. 현실적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많이 겪고 있는 작가들에게 또 하나의 길을 열어주셨다고 생각해요.^^ 

Q. 작가님의 에디션을 소장하실 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제가 작업에 담으려 했던 진정성이 작품을 소장하시는 분들에게도 전달이 되어, 마음속에 잔잔하지만 묵직한 울림을 가지게 되셨으면 합니다.

Q. 앞으로 작가님의 작품 활동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것 같으세요?


‘나의 이야기’에서 시작했던 그 작업의 한계를 벗어나기 위해 이미지가 아닌 어떠한 언어, 음악에서 시작하여 이미지를 상상하는 방식도 시도하고 있어요. 그 상상하는 이미지를 캔버스 자투리 천에 러프하게 남기고 페인팅작업을 할 때 그 드로잉들의 소재들이 참고되어 또 다른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거쳐요. 내가 만든 이미지들이 다시 반복적으로 화면에 나타남으로써 특정한 상징이나 의미가 삭제되고, 그리는 행위 자체를 좀 더 강조합니다. 그럼으로써 기존에 가지고 있던 작업의 한계와 기존 작업의 맥락에서 분리되려고 시도하고 있어요. 기억을 보는 시선이 부분에서 전체로 넓혀지고 있고, 아예 기억이라는 틀에서 빠져 나와 회화 안에 자리잡으려는 과정 중에 있습니다. 중심사건이 빠진 주변의 파편들이 모여 만든 또 다른 이야기 들로 엮인 나의 작업을 통해 우리의 삶에 얽혀있는 수 많은 이야기들 보거나, 그 모든 것이 빠진 회화 자체의 이미지가 다층적으로 해석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임지민 작가의 팬이 되어보세요.

인스타그램

팔로우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