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나 작가
Choung Sena

그림을 그릴 때의 기분은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초콜릿을

먹는 것과 같은 카타르시스가 느껴진답니다.


누구도 맛볼 수 없는,

그림을 그리는 자만이 느낄 수 있는

'달콤함'이라는 뜻으로


달콤수채화라는 필명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정세나 작가의 팬이 되어보세요.

인스타그램

팔로우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